자빠로그

노마드 워커의 삶

[월:] 2019년 08월

부천공원의 정체모를 물안개

이제 여름의 무더움이 한풀 꺾이고 가을이 오는 것 같았다. 여유롭게 낮잠을 늘어지게 자고 나니 일요일이 더욱 소중해졌다. 저녁 식사를 하기 전에 오랜만에 딸을 데리고 공원에 산책을 나갔다. 아내님과 따님의 모습을…

이제 여름의 무더움이 한풀 꺾이고 가을이 오는 것 같았다. 여유롭게 낮잠을 늘어지게 자고 나니 일요일이 더욱 소중해졌다. 저녁 식사를 하기 전에 오랜만에 딸을 데리고 공원에 산책을 나갔다.

아내님과 따님의 모습을 예쁘게 담고 싶어 새로 산 카메라X-T30를 들고 나섰다. 집에서 부천 공원까지는 걸어서 10여 분정도 걸린다. 해지는 풍경을 감상하면서 걸어가는데 저 앞에서 뿌연 물안개에 빛이 더 멋지게 반사되었다.

부천 공원 물안개 먼거리 모습

물안개의 정체는 무엇? 현수막 내용과 관련이 있을 것 같았는데…

근데 저 물안개의 정체는 뭘까? 먼 거리에서 봤을 땐 현수막 내용을 보고 물놀이용 물이 바닥에서 올라오면서 물안개가 피는 줄 알았다.

점점 부천 공원에 가까워지자 그게 아니었다. 가로등처럼 생긴 구조물에서 물안개가 분사되고 있었다. 예전 영화 ‘미스트’와 최근 영화 ‘엑시트’가 동시에 생각났다.

뭐지? 이건 소독액인가. 근데 저 소독액 사이로 사람들이 저렇게 지나다녀도 되는 건가. 쓸데없는 곳에 돈을 쓴다며 푸념하면서 운동하는 아주머니도 있었다.

하지만 고민은 오래가지 않았다. 아내님이 다른 길로 가자고 했다. 150여 일 된 딸을 데리고 정체모를 물안개 속을 지나갈 수는 없었으니까. 우리 부부는 다른 주제로 대화를 이어가면서 길을 우회했다.

지면 온도를 낮추기 위한 것으로 추정되는 물안개

의도가 무엇이든, 뭔가 무서운 풍경이었다.

지금 사진을 정리하면서 정체를 다시 생각해본다. 아마 날씨가 더워서 온도를 낮추기 위한 조치가 아니었나 싶다.

확실히, 뛰어다니는 아이들은 좋아했던 것 같은데… 60% 정도는 고개를 갸우뚱하게 하는 예산 낭비라고 생각한다. 커뮤니케이션 부재에 따른 행정이 아쉽다. 아무리 의도가 좋아도 정체를 모르면 사람들은 공포심을 느끼기 마련이니까.

부천공원의 정체모를 물안개에 댓글 없음

관점이 바뀌니 행동이 달라졌다

오랫동안 짝사랑만 해오던 사진이란 세계에 제대로 발을 들이기로 했다. 대충 감으로 찍고 만족했던 과거에서 기술적 향상의 즐거움을 더하고 싶었다. 삶의 질도 높이고, 비즈니스의 질적 향상을 도모하기 위함이기도 하다. 마젝 님의 동영상…

오랫동안 짝사랑만 해오던 사진이란 세계에 제대로 발을 들이기로 했다. 대충 감으로 찍고 만족했던 과거에서 기술적 향상의 즐거움을 더하고 싶었다. 삶의 질도 높이고, 비즈니스의 질적 향상을 도모하기 위함이기도 하다.

마젝 님의 동영상 강좌를 사고, 카메라FUJIFLIM X-T30도 새로 구매했다(재팬 노노였지만 카메라는 대안이 별로 없었다…). 마음가짐이 달라지니 관점이 자연스럽게 바뀌었다.

좋은 콘텐츠를 만들고 싶다는 욕망이 점점 강해져 간다. 주제가 있는 사진을 찍고 싶고, 그에 걸맞은 내용의 글을 쓰고 싶어 진다. 이 마음이 꽤 오래갈 것만 같은 기대감에 가슴속이 간질간질하다.

행동하니 마음에 드는 사진을 찍게 되었다.

관점이 바뀌니 행동도 달라진다. 꼭 필요한 일이 없으면 절대 올라가지 않는 옥상에 올라가 이런 사진을 찍는 걸 보면 잘 알 수 있다. (웃음)

관점이 바뀌니 행동이 달라졌다에 댓글 1개

Type on the field below and hit Enter/Return to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