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y this way

노마드 워커의 삶

[태그:] 5월

나는 점점 단단해지는 중이다.

어제 아내님이 본인의 고민을 이야기해주었다. 그중에 이런 이야기를 했는데, 순간 뜨끔했다. “오빠, 욱하는 건 자존감이 낮은 사람이 보이는 행동 패턴 중 하나라더라” 악의 없는 아내님 천성이 유약한 성격을 가진… 하지만…

어제 아내님이 본인의 고민을 이야기해주었다. 그중에 이런 이야기를 했는데, 순간 뜨끔했다.

“오빠, 욱하는 건 자존감이 낮은 사람이 보이는 행동 패턴 중 하나라더라”

악의 없는 아내님

천성이 유약한 성격을 가진… 하지만 욱하는 성격을 가진 나다. 이거 완벽한 내 이야긴데;; 아내님이 🔫 저격을???

그렇다. 나는 자존감이 낮은 편이다. 그래서 자존감을 높이는 것에 자연스럽게 에너지를 과용하게 된다. 이런 성격 덕분에 어떤 일을 앞두고는 생각이 꼬리를 물고 계속 떠오른다. 내 생각은 뇌를 놔줄 줄 모른다. 쉽게 잠을 이루지 못하는 날이 조금씩 늘어난다.

전날 밤에 고민을 많이 하게 되는 일일수록 주변 사람들의 시선을 엄청 신경 쓴다. 그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는 것도 아닌데 괜스레 쭈뼛거리게 된다. 그러다가 회피하는 경우도 종종 있었다.

하지만 올해는 다른 때와는 다른 것 같다. 자존감을 높이기 위해 되뇌는 주문 덕분이다.

  1. 아내님과 아이들 얼굴을 생각하면서 ‘부끄럽지 않은 가장이 되자’라고 다짐한다.
  2. ‘나를 쳐다보는 사람들실제로 나는 안중에도 없다는 것을 잘 안다이 내 인생을 책임져주지 않는다. 나는 이 일을 해야만 하는 사람이다’라고 다독인다.
  3. ‘서두를 필요 없다. 하기 싫은 일이지만 꼭 해야 한다면 스텝 바이 스텝step by step을 밟자’면서 숨을 고른다.

덕분에 어찌어찌하면서 결국 하나씩 해나가고 있다. 속도를 더 내야 한다는 생각에 아쉬운 점도 있다. 하지만 과거의 나보다는 확실히 잘하고 있다.

하지만 막상 행동에 돌입하면 일을 진행하는 과정 안에서 엄청난 위축감을 느끼기도 한다. 스트레스를 스스로에게 많이 가하는 성격이라 거의 액체 상태가 돼버린다.

이런 과정을 반복하다 보면 분자구조가 변하면서 단단해질 거라 생각은 한다. 그래도 현재가 어려운 것도 사실이다. 언제쯤 이런 나를 극복하게 될까? 이겨내는 사람이 되고, 나를 더 사랑하는 사람이 되기 위해 더 노력하고 싶다.

아내님, 따님, 아드님이 자랑스러워 할 수 있는 가장이 되고 싶다.

나는 점점 단단해지는 중이다.에 댓글 없음

둘째 아기 100일 상을 차렸다.

인생에서 큰 자신감 없이 살던 때가 있었다. 그렇다고 지금은 자신감 만땅100%은 아니지만, 자존감이 바닥을 뚫고 지하실에서 상주할 때가 있었다. 그게 언제였더라? 28~29살2006년 정도였을까?에 홍대 놀이터 근처 고시원지금은 없어졌더라에서 살았을 때였던…

인생에서 큰 자신감 없이 살던 때가 있었다. 그렇다고 지금은 자신감 만땅100%은 아니지만, 자존감이 바닥을 뚫고 지하실에서 상주할 때가 있었다.

그게 언제였더라? 28~29살2006년 정도였을까?에 홍대 놀이터 근처 고시원지금은 없어졌더라에서 살았을 때였던 것 같다. 어떻게든 돈을 벌어보려고 여기저기에서 미래 없이 뒹굴다가 연남동 툴상사간판 자재 판매상에 입사해서 일을 배우기 시작했었다.

하는 일도 잘 안 되는 것 같고, 나이는 30을 코앞에 두고 있는데 월급은 150만 원 정도밖에 받지 못했다. 당시에는 이 금액을 고정적으로 받을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 숨통이 트일 정도였다. 그리고 2~3년 동안 연애하던 여자 친구와 헤어지고, 매달리고 하는 심한 감정 소모로 지쳐있었다.

그래서 자연스럽게 ‘내가 결혼이란 걸 해서 가정을 꾸릴 수 있을까?’란 생각을 꽤 자주 했었던 것 같다.

그로부터 약 15년이 지났다. 내 인생은 여러 이벤트를 거치면서 바뀌어갔다. 처음엔 특별한 일도 반복되면 일상이 된다. 감사함은 당연한 것이되고, 그렇게 쿵쾅거렸던 마음에도 평온함이 온다. 결혼하고 신혼집을 꾸렸던 첫날, 첫째 딸아이가 태어나서 빽빽 울던 날, 둘째 아들을 코로나 격리로 바로 못 보고 2주가 지나 봤을 때의 그 벅찬 기분… 이런 것들도 일상에 묻히면서 별생각 없이 지나게 되었다.

그렇게 무던해진 삶을 살던 44살의 내가 오늘 둘째 아들의 100일을 맞이하게 된 것이다. 아내님이 미리 주문한 100일 상을 세팅하고, 집에서 셀프 촬영을 했다. 한복이 잘 어울리는 애기를 보면서 여기보라고 박수치고 웃는 시간을 보냈다. 모든 촬영을 마치고 약간 찐 빠진 상태에서 SD카드를 리더기에 꽂았다. 그리고 라이트룸을 실행시켰다.

XT-30으로 촬영한 사진을 고르면서 ‘내가 이런 삶을 살게 되었구나’ 하는 생각을 새삼스럽게 하게 되었다. 찬찬히 생각해보니 어찌저찌해서 여기까지 와서 다행이다, 더 잘하자고 스스로를 다짐해봤다.

둘째 아기 100일 상을 차렸다.에 댓글 없음

급하지만 서두르지 않기

말은 쉽지 결코 쉽지 않은 문제이다. 이 답답한 마음을 어떻게 해야 다스릴 수 있을까? 다스리려 하는 게 욕심인가 싶어 ‘될 대로 되라지’라는 생각을 하기도 한다. 이 또한 순리대로, 내 능력대로,…

말은 쉽지 결코 쉽지 않은 문제이다. 이 답답한 마음을 어떻게 해야 다스릴 수 있을까? 다스리려 하는 게 욕심인가 싶어 ‘될 대로 되라지’라는 생각을 하기도 한다.

이 또한 순리대로, 내 능력대로, 내 운대로… 그에 맞는 형태로 진행되겠지. 좋은 결과를 바라는 내 욕심이 지금의 답답함을 유발하는 원인인 것 같다. 숨을 깊게 들이마시고 크게 내뱉을 때 욕심도 함께 내 마음속에서 떨어져 나온다면 좋겠다.

나 스스로를 믿고 뚜벅뚜벅 걸음을 내딛는다면 좋은 결과를 만날 수 있을 것이다. 결국, 내가 문제다. 급한 마음에 내쫓겨 똥 마려운 강아지처럼 안절부절하는 것이 내 마음 상태다. 다른 사람의 생각과 행동이 문제가 아니다.

어떤 제목이 기억나지 않지만 책을 읽으면서 느꼈듯이 나만 먼저 바뀌어도 많은 변화가 있을 것이다. 감정으로 현상을 보지 말고, 이성으로 보면 될 문제다. 이성으로 문제를 직면했을 때 쿵쾅거리던 심장 박동이 느려지고, 머릿속을 꽉 채우던 혈압이 떨어질 것이다. 이것이 해결책이 보이고 여유를 가질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급하지만 서두르지 않기에 댓글 없음

Type on the field below and hit Enter/Return to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