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y this way

사업, 그리고 투자에 관한 이야기

[태그:] 양장본

서점에서 양장본 책이 많이 보이는 이유

나는 사업, 자기계발, 재테크 관련 책을 주로 읽는다. 서점에 가서 서성이는 코너 역시 같다. 26살 때부터 뭔가 달라져야겠다는 생각을 한 이후 물론 형편이 크게 나아지지 않은 건 안 비밀이다 🤫…

나는 사업, 자기계발, 재테크 관련 책을 주로 읽는다. 서점에 가서 서성이는 코너 역시 같다. 26살 때부터 뭔가 달라져야겠다는 생각을 한 이후 물론 형편이 크게 나아지지 않은 건 안 비밀이다 🤫 서점에는 시간 날 때마다 들렀다.

처음으로 양장본을 샀던 게 뭐였나 생각해 보니 ‘반지의 제왕 1편’이었다. 반지의 제왕 1편을 못 본 상태에서 2편을 극장에서 봤는데 전율이 흘렀다. 그 이후부터 그 문화에 빠져들었다. 당시 겨울에 땅콩빵 팔면서 벌었던 아르바이트비가 짭짤해서 마음먹은 김에 샀었다. 양장본을 처음 사봤던 그 기분을 아직도 잊지 못한다. 내가 뭔가 해낸 느낌, 그리고 내가 고급 인간이 된 느낌착각.

그 이후로 가끔 양장본 책을 사곤 했는데 그 주제는 뭐였을까? 뭔가 권위를 주기 위한 목적이었다. 당연히 내용은 말도 안되게 어려웠다. 내 수준이 낮았겠지만, 분명한 건 번역이 엉망이었다. 나름 언어영역을 잘 했다는 자부심이 있어서 그렇게 생각했다.

그런데 요즘에 서점에 가면, 꽤 쉬운 수준의 많은 책이 양장본으로 나온다. 그럼 옛날에 비해 현재 수준이 그만큼 올라온 것일까? 아니면, 그만큼 권위 있는 책이 더 많아진 걸까? 나는 아니라고 본다.

이 생각을 기반으로 출판사가 양장본을 내는 이유를 내가 문득 떠오른대로 기록해 본다.

  1. 있어빌리티SNS 발달로 함께 고도화된 허세가 생활이 된 SNS 기반 현재, 이와 같은 소비자의 욕구 맥락을 충족시켜주기 위해 출판사가 기민하게 움직였다.
  2. 국내 경기 불황과 인플레이션에 의한 돈 가치 하락으로 소비력이 줄어든 사람들에게 어필하기 위해서다.
  3. 인플레이션으로 어쩔 수 없이 오른 책값에 대한 당위성을 부여하기 위해서다. 나는 출판 업계 사람이 아니라서 양장본으로 만들었을 때 원가가 얼마나 차이 나는지는 모른다. 하지만 제품을 오랫동안 만들어서 납품해 온 사람으로서 어떤 메커니즘으로 제조업이 돌아가는지는 대략 안다고 자부한다. 사실 그런 구조가 업계마다 다르면 얼마다 다를까? 대동소이大同小異할 것으로 본다. 하지만, 지식의 보고귀중한 것을 두는 창고를 돈을 주고 살 만한 구매자의 수준상 더 큰 만족감을 주는 것은 분명하다. 곁가지로 빠지자면, 이 부분에 대해서도 양극화가 벌어질 것이다. 더 작은 판형의 저렴한 책을 구매하는 사람과 더 고급화된 판형과 구성의 책을 구매하는 사람으로 나뉠 것 같다.

이상이다. 분명 이유가 더 있었는데, 타이핑 하는 동안 까먹었다_-;; 나이 먹을수록 메모가 중요해지는 이유다. 잠깐 서점에 들러서 매대를 보다 번뜩 들었던 날것의 생각을 기록해 보았다.

끝!

서점에서 양장본 책이 많이 보이는 이유에 댓글 없음

Type on the field below and hit Enter/Return to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