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y this way

주체적인 삶을 사는 사람의 블로그

[태그:] 명량

<노량: 죽음의 바다>에서 이순신 장군을 보고 깨달은 점

영화 ‘노량’에 대한 소감 영화는 그렇게 재미있지 않았다. 전작인 <한산: 용의 출현>이 더 재미있었다. 배우들의 연기와 무게감은 좋았다. 그리고 조선, 명나라, 일본의 병사들이 서로 뒤얽혀서 싸우는 모습을 원테이크로 촬영한 모습은…

영화 ‘노량’에 대한 소감

영화는 그렇게 재미있지 않았다. 전작인 <한산: 용의 출현>이 더 재미있었다.

배우들의 연기와 무게감은 좋았다. 그리고 조선, 명나라, 일본의 병사들이 서로 뒤얽혀서 싸우는 모습을 원테이크로 촬영한 모습은 대단했다. 엄청 고생했겠다는 생각이 절로 들었다. 하지만 전투의 마지막 부분에서의 표현은 아쉬움이 있었다.

물론 나라의 성웅인 이순신 장군김윤석 배우의 죽음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고민이 많았겠지. 아마 최선의 선택이었을 수도 있었겠지만, 개인적으로 느끼는 영화의 재미 측면 기준으로는 아쉬웠다.

그래도 해상 대전의 웅장함, 치열함을 큰 스크린으로 볼 수 있는 기회가 있다는 건 고마운 일임에 틀림없다.

‘노량: 죽음의 바다’에서 이순신 장군이 대단하다고 여겨진 부분

대한민국 사람들 모두가 생각하는 이순신 장군의 대단함을 굳이 언급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나는 그중에서도 영화를 보면서 배우고 싶은 성품이 있었다. 그건 ‘남 탓에 매몰되지 않고 해야 할 다음일을 냉철하게 해내는 능력’이었다.

역사적 사실을 영화로 만든 것이기에 스포일러가 있기 어렵다. 하지만 그마저도 싫은 독자라면 이후 내용은 읽지 않길 바란다.

노량 해전의 계기가 되는 건, 명나라 장군인 진린정재영 배우의 두 가지 마음에서 시작되었다.

  • 이미 끝난 전쟁이다. 이순신 고집대로 전투를 하고 싶지 않다. 더 이상 피해보고 싶지 않다.
  • 빨리 고향으로 돌아가 내 공로를 황제에게 인정받고 싶다.

이런 이유로 진린은 일본 측에서 바친 뇌물을 못 이기는 척 받았다. 그리고 배 한 척을 포위망 밖으로 보내주었다. 그 배는 일본 시마즈 요시히로백윤식 배우에게 가서 출정을 설득한다. 그렇게 전투가 시작된다.

진린이 받은 뇌물을 발견하고 분노한 이순신 장군은 조명연합군의 해체를 선언하며 단독전투를 명령한다. 그리고 이순신 장군은 신속히 전투를 끝내야 하는 상황에서 아주 빠르고 정확하게 전략을 세운다.

얼마나 열이 받았을까. 후퇴하는 적을 때려잡아 다시는 조선을 넘보지 못하게 만들고 싶었던 이순신 장군이었다. 당연히 아군의 피해가 예상되는 일이었다. 하지만 이순신 장군은 후세를 위한 그림까지 그리고 있었다. 그래서 명나라 진린 장군이 보았을 땐 쓸데없는 고집이라고 여기는 주장을 계속하고 있었던 것이다.

나라면 진린이 괘씸하다는 생각에 사로잡혀 아무것도 하지 못했을 것이다. 하지만 냉철하게 다음 수를 밟아가는 모습이 내게는 확 다가오는 부분이었다. 중요한 순간에 감정에 휘둘리지 않고 제대로 판단하는 삶을 살고 싶다고 생각했다.

나이를 먹으면서 조금씩 원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음을 느낀다. 영화에서 본 순간을 놓치지 않고 자꾸 그려본다면 닮아갈 수 있을 거라 생각하는 하루다.

<노량: 죽음의 바다>에서 이순신 장군을 보고 깨달은 점에 댓글 없음

Type on the field below and hit Enter/Return to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