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빠로그

노마드 워커의 삶

[태그:] 17일

고마웠어, 우리집

2016년부터 살아왔던 우리 집을 뒤로하고 내일이면 떠난다. 오늘 새벽 소주를 한잔씩 홀짝거리다가 다시는 만날 수 없을 이 시간, 이 공간의 느낌이 언젠간 반드시 그리워질 것임을 문득 깨달았다. 그런 생각을 하고…

2016년부터 살아왔던 우리 집을 뒤로하고 내일이면 떠난다. 오늘 새벽 소주를 한잔씩 홀짝거리다가 다시는 만날 수 없을 이 시간, 이 공간의 느낌이 언젠간 반드시 그리워질 것임을 문득 깨달았다.

그런 생각을 하고 나니 가만히 있을 수 없었다. 취기도 살짝 올랐겠다… 감성 충만 상태에서 카메라를 찾아들었다. 그리고 공간 구석구석을 다시 들여다보며 셔터를 눌렀다.

아기를 위한 크리스마스 트리
벽에 걸 곳이 마땅치 않아 낸 아이디어인데…
이 구도로 보니까 산타 목을 멘 느낌_-;;
거실 벽면을 채우고 있던 우리 결혼 사진
아기용 오디오 CD를 위해 긴급하게 들여왔던 장비
문이 열리면 사운드가 나오는 장난감. 그런데 종종 아무도 건드리지 않았어도 나오던 사운드… 무섭_ㅜ;
주방에 걸려 있는 수건
아내님의 요리 혼이 보이는 도마
밥 다 되면 항상 명량하게 알려주던 쿡~쿠!
우리 아기 친구들 (하지만 난 아직 이름을 못 외웠지)
빨래대를 놓기 참 어중뜬 크기였다… 그래도 사랑한다 우리집
몇 년간 고민하다 들인 스탠드형 에어컨. 지금은 휴식기를 갖는 중.
설명이 필요해? 안녕! 나야 뽀로로~
건반을 치면 뽀로로가 신나게 들썩거린다.
아… 그래도 이불 정리는 좀 하고 찍을껄_-a
아기를 위해 붙여놨는데, 정작 더 자세히 보는건 바로 나.
친한 동생 아내님이 선물해주신 아기용 1인 (모피어스) 소파
이 모든 친구들을 아기가 직접 붙였다는 사실
보일러가 돌아가기 시작하면 엄청나게 중후한 소음 대환장 파티가 시작 되곤 했다.
약 5년째 살았지만, 거의 사용한 적 없어서 아직도 어떻게 다뤄야 하는지 모른다.
알레르기성 비염이 있어 아내님이 챙겨주신 작두콩차…지만, 아직도 다 먹지 못했다. 간간이 생각날 때 한번씩 우려 먹는 편.
쉴 날 없이 항상 열일 했던 아일랜드 테이블 위 콘센트
혼수 냉장고
지금은 먼지가 쩌들대로 쩌든 암막 커튼 (한 번도 세탁한 적이 없으니까 ㅋㅋㅋ)
다이슨 청소기 거치대와 빼꼼이 얼굴을 내민 테니스 라켓
아기가 오다 가다 보라고 붙여놓은 의태어 동시 중 한 페이지. 그런데 우리 아이 눈높이가 여기까지 올라오려면 8년은 기다려야 한다는 생각을 해봤다.
올해 최고로 잘 샀다고 생각하는 X-T30
구매 후 5년 동안 10번 이내로만 사용했던 폼롤러
아내님이 블로거 이벤트에 당첨되어서 받게 된 아이 캐리커쳐
내 관심사가 듬뿍 드러나는 책들 (완독률 60%)
5년 동안 날 감싸준 옷들 (아 갬성~)
범퍼 의자. 아직도 우리 아기는 여기에 앉으면 혼자 나오지 못해 낑낑 거린다. 졸귀.
콘센트 위치를 잘 못 생각하면 이런 꼴이 된다 (feat. 김치냉좡고 딤췌)
내 업보… 가방 지정석
옷 방 바로 밖에 위치한 빨래대
내 취침 방인 거실 (이불 좀 정리하고 찍을껄_-;;)
아내님의 옷
내 사업 아이템 중 하나인 ‘픽토그램 레터링’. 내 새끼라 그런가 볼때마다 예쁘다.
우리 아기 샴푸캡. 이거 쓰면 너무 귀엽다 o>~<o
아기가 태어나고 들여온 바디럽 퓨어 세면용 수전
우리 가족의 세정 용품
매우 과학적 구조의 아기 칫솔
호텔 너낌 내고 싶어서 호텔식으로 돌돌 말은 수건들, 그리고 거울에 비친 일반 집스러운 수건들.
볼 때마다 귀여워서 한 컷 더
애기 목욕 때 필수 아이템, 꽥꽥이
올해 가장 속시원 아이템, JAJU에서 산 스크래퍼. 면적이 커서 깨짝깨짝거리며 물 쓸어내던 답답함을 한번에 해소해 주었다. 물 쓸고 싶어서 샤워를 다시 하고 싶을 정도의 짜릿함!
나의 뒤를 봐주던 휴지
술도 좀 오르고, 감성 완충 상태라서 과감하게 찍어본 셀피
귀여운 우리 아기 겨자색 내복, 잘 말라라~
나름 고민 많이 했던 육각형 현관 바닥 타일, 그리고 널부러진 신발들… 평소엔 내가 가지런히 정리하는데 왜 오늘만 이랬을까?
역시 5년째 사용중인 욕실 쓰레빠
우리 애기는 좋겠다, 개인 욕조가 있어서
애기용 싱크대 놀이 세트. 이 장난감은 모터로 물을 길어올려 진짜로 물이 나온다. 처음 봤을 때 기술력에 매우 놀람.
사진으로는 안보이는데… 배란다 문의 손잡이를 찍고 싶었다.
아씨… 이불 좀 치울… ㅜ_ㅜ
우리 집 메인 워터. 노브랜드 미네랄 워러 2.0L. 6개 묶음 2개를 양 손에 들고 나르면 키가 줄어드는 느낌이다. 그래도 우리 가족이 마실 물이니깐~
아내님의 작업용 맥북에어(2012). 너무 오래된 것 같아 새 것을 사자고 해도 본인은 불편한 걸 하나도 모르겠어서 싫단다. 그래… 그냥 내가 새 맥북을 지르고 싶은 것 뿐이야_-/
배변 훈련 시키려고 산 아기용 변기. 하지만 늘상 아기에게 외면 받는 아이템 중 하나.
우리 아내님은 참 정갈하시다.
요즘 팀빌딩을 준비중이라서 참고하려고 구매한 책 <도쿄R부동산 이렇게 일 합니다>. 생각보다 많은 아이디어를 얻었다. 잘 샀다.

정리하니까 사진이 참 많다. 그 짧은 순간에 뭘 이렇게 많이 찍었을까. 감성 풀full충 상태라서 그랬나보다.

여기서 결혼생활을 시작했고, 둘이 들어와 셋이 되어 나간다. 더 열심히, 잘 사는 것으로 고마움을 갚아나가고 싶다. 고마웠다, 우리 집. 안녕!

고마웠어, 우리집에 댓글 1개

의식의 흐름으로 쓰는 글

오늘은 처리해야 할 업무가 연달아 들이닥쳐서 정신 차리기 쉽지 않았다. 각기 다른 카테고리의 업무가 사이사이 껴들어 올 때의 압박감이 크다. 왠지 하나는 놓쳐 버릴 것 같은 압박감에 점점 더 예민해지는…

오늘은 처리해야 할 업무가 연달아 들이닥쳐서 정신 차리기 쉽지 않았다. 각기 다른 카테고리의 업무가 사이사이 껴들어 올 때의 압박감이 크다. 왠지 하나는 놓쳐 버릴 것 같은 압박감에 점점 더 예민해지는 하루였다. 월요일이라 더 그랬을까…?

주말 동안 감사하게도 문의해주신 리드 고객과 마켓을 통해 구매해주신 고객, 그리고 커스텀 제품을 의뢰해주신 고객까지. 고객을 응대하고 이후 프로세스를 놓치지 않기 위해 관리하는 업무가 많았다.

덕분에 사이트를 구성, 관리하고 광고 집행하는 부분은 신경을 덜 쓰게 되었다. 업무가 쌓일 때마다 요즘 드는 생각은 이렇다.

  1. 어떤 게 이 타이밍에 더 중요한지 판단이 애매모호해진다.
  2. 18시가 가까워지면 급격하게 업무추진력이 떨어지는 것 같다.

이 두 가지 생각을 한지는 오래되었다. 그러다 보니 슬슬 사람이 필요한 것 같다. 퍼포먼스 마케터를 채용해서 업무를 나누어 효율성을 높여야 할까? 그러자니 사람을 잘 뽑아야 한다.

그런데 이 업계에 들어오고 싶어 하는 괜찮은(?) 사람은 있을까? 음… 어쩌면 사람과 관계 맺기 어려워하는 내 성격이 문제일지도 모르겠다.

이러나저러나 고민이 깊어가는 요즘이다.

의식의 흐름으로 쓰는 글에 댓글 없음

Type on the field below and hit Enter/Return to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