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빠로그

노마드 워커의 삶

[태그:] 1일

아메리카노

아메리카노를 선호하는 이유 커피전문점에 가면 항상 이것만 마신다. 우유를 섞은 라떼류 커피는 비릿한 느낌이 하루 종일 남아 순수한(?) 아메리카노를 선호하는 편이다. 아주 가끔 핫초코를 마시기도 하지만 90% 이상 아메리카노를 주문한다….

아메리카노를 선호하는 이유

커피전문점에 가면 항상 이것만 마신다. 우유를 섞은 라떼류 커피는 비릿한 느낌이 하루 종일 남아 순수한(?) 아메리카노를 선호하는 편이다. 아주 가끔 핫초코를 마시기도 하지만 90% 이상 아메리카노를 주문한다.

보통 카운터 앞에 서면 3초 이내에 아메리카노로 결정한다. 왠지 다른 것을 마셔보고 싶을 때도 5초 이상 고민하게 되면 거의 자동적으로 아메리카노를 주문한다고 생각해도 좋다. 그렇다고 아메리카노 마니아는 아니다. 원두 구분은 전혀 못하기 때문이다. 어려운 이름을 일부러 외울 생각은 눈곱만큼도 없다.

대신 맛 구분은 커피 매장 브랜드로 하는 편이다. 스타벅스 아메리카노를 스탠더드로 삼고 있다. 신맛이나 씁쓸한 맛이 많이 없어서 좋다. 신만 나는 아메리카노를 쓴맛보다 싫어하는데, 기관지가 좋지 못한 편이라 그렇다. 물로 입을 헹궈도 하루 종일 입 안쪽에서 신맛을 느끼게 되기 때문에 싫다.

자주 가는 스타벅스 카운터 앞에 서면 ‘아메리카노 따뜻한 걸로 톨 사이즈 샷 하나 빼고 주세요’라고 주문처럼 이야기한다. 아메리카노를 연하게 즐긴다. 가끔 한약처럼 다 마시고 나면 글라스 바닥에 가루가 남는 커피들이 있는데, 이런 커피는 매우 싫어하는 편이다.

 

아메리카노의 가격

결국 커피는 카페인이 함유된 ‘콩물’

아메리카노의 적정 가격은 2천 원대라고 생각한다. 그 이상의 가격을 지불하고 마셔야 하는 것에 대해서는 부정적이다. 그래서 스타벅스와 같은 대형 브랜드의 커피 가격에 대해서 불만을 가지고 있다. 어떤 사람들은 이런 브랜드 커피를 매일 마셔야 된다고 한다. 나에게는 이해가 가지 않는 일이다. 하지만 개인의 취향이니 존중.

2천 원대 이상의 가격을 지불해야 하는 경우, 나는 콩물 값 2천 원에 플러스알파의 공간 값으로 환산하는 습관이 있다. 그리고 해당 공간에서 생산적인 일을 하려고 노력한다. 흠… 그렇게 생각하면 커피값이 마냥 비싼 것도 아닌데… 아니 아니, 그래도 비싸긴 비싸다. 커피 한잔과 식사 한 끼를 비교하면 더욱 그렇다.

 

아메리카노에 댓글 없음

서울숲에서 성수동까지

요즘은 자료 수집을 하기 위해 바지런히 걸어 다니고 있다. 어제는 오랜만에 성수동 근처엘 왔다. 여기는 난생처음으로 UV 옵셋 인쇄 감리를 하기 위해 빤질나게 돌아다니던 기억이 있는 곳이다. 무지한 상태에서 느꼈던…

요즘은 자료 수집을 하기 위해 바지런히 걸어 다니고 있다. 어제는 오랜만에 성수동 근처엘 왔다. 여기는 난생처음으로 UV 옵셋 인쇄 감리를 하기 위해 빤질나게 돌아다니던 기억이 있는 곳이다. 무지한 상태에서 느꼈던 그 떨림과 점점 익숙해지면서 여유로워했던 내 모습이 모두 공존하고 있다. 오랜만에 왔어도 이 공간감만은 그대로네.

 

오랜만의 뚝섬역

한양대 방향 뚝섬 사인보드

뚝섬역에 오면 약간 상기된다. 벌써 7~8년이나 지났는데 신기한 일이다.

 

 

현수막으로 오픈준비 알림

오픈 준비중의 설레임

OPENING SOON 현수막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내려가는데 예쁜 디자인의 현수막이 보인다. 조금 아쉬운건 가을보다는 여름에 더 잘 묻어날 것 같은 디자인이네.

 

 

인테리어의 센스를 엿볼 수 있는 몽키스패너 손잡이

TWO WHEELS SERVICES 옆 문의 손잡이

뚝섬역에서 서울숲으로 이동하는 중간에 멋스러운 가게들이 즐비한 골목을 둘러보았다. 도어 손잡이가 몽키스패너라니! 센스에 한방 맞은 느낌이다. 은색 스틸소재의 도어와 깔쌈하게 잘 어울린다.

 

 

나비에 시선이 바짝끌린 고양이 모형

사냥준비끝이다옹

CAFE 성수의 고양이 조형물

나비 사냥을 준비하고 있는 나비(내 멋대로 고양이 이름은 나비). 도시의 고독한 사냥꾼 녀석.

 

 

아름다운 가을의 서울숲

서울숲의 가을 풍경

고독한 사냥꾼 덕에 가슴이 시렸는데… 서울숲에 들어가니까 펼쳐진 장관에 마음이 녹는 느낌이다. 단풍놀이 따로 갈 필요가 없네~. 동네주민은 좋겠다.

 

 

낙엽이 참 예쁘지

가을에 취하게 된다

서울숲의 가을, 그리고 석조물

오와 열을 잘 맞추어 심긴 나무를 보니 계획적 공원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군대스런 공원이야…)

 

 

낙엽 색깔이 참말로 곱다

서울숲의 가을빛깔 나뭇잎

빛이 잘 드는 가을 날씨 아래…

 

 

서울숲 가을 데이트

서울숲의 다정한 남여

연인인지 부부인지 남남인지 모를 남녀가 다정히 걷는 모습이 보기 좋다.

 

 

울릉도 호박엿이 연상되는 나무기둥

서울숲 – 왜 이렇게 잘라놓은 것일까?

기둥뿌리만 남긴 채 잘린 나무에서 울릉도 호박엿 맛이 생각난다. 아아… 왠지 맛있게 질겅거리다가 금니가 빠질 것만 같은 상상을 해버렸다.

 

 

쪼그라드는 꽃봉오리

이름모를 봉오리

겨울 맞을 준비를 하는 것 같은 봉오리들

 

 

자연속 도심으로 오해하게 되는 사진

서울에 있는 숲이라는 것을 깨닫게 되는 고층빌딩

도심 속의 서울숲에서 바라보는 고층건물. 여기에서 도시의 상징을 올려다보니까 큰 숲 안에 도심이 형성되어 있는 듯한 착각이 들기도 한다. 관점에 따라 다르게 느껴지는 감각 차이에 가끔 놀랄 때가 있다. 노란 조명 아래 욕실 거울 속에 비친 내 모습(미남이시네요)과 사진 속의 내 모습(후덕한 아저씨)을 보듯이…

 

 

빨려들어갈것만 같은 주차장 뒷골목

주차장 뒷골목

서울숲을 벗어나 성수동 방향으로 향하다 발견한 공간. 잠깐 현기증을 느꼈다. 빨려 들어갈 것 같은 두려움이 들어 재빨리 셔터를 누르고 발걸음을 옮긴다. (절대 1,000원 삥뜯꼈던 초딩시절의 기억이 떠올라서 그랬던건 아니…엉엉)

 

 

홍콩틱한 파란 대문

연립주택 대문

성수동을 방황하다 홍콩영화에서 본 것 같은 파란 대문을 발견했다. 복고스런 파란색이 매력 있다.

 

 

모카책방 벽화 로고

모카커피를 들고 고심중인 남자의 모습

떠난 주인을 기다리는 느낌의 벽화

주인 잃은 벽화

시선을 끄는 벽화에 잠시 발걸음을 멈추고 매장을 찾아보았다. 눈 씻고 찾아봐도 ‘maxim 모카 책방’ 입구는 없었다. 왜지? 이 글을 쓰면서 찾아보니 예전엔 있었는데 폐업을 한 모양이다. 원래 매장이 있던 자리에는 제네시스틱한 간판을 내건 갤러리가 있었다. 그래서였나… 벽화가 왠지 쓸쓸하게 느껴졌던건. 자기를 버리고 떠난 주인을 애타게 기다리는 반려동물 같다는 생각을 했다(가을남자여서 갬성 폭발 BAAAM).

 

이렇게 점심께부터 밤까지 사진 찍으면서 돌아다니다 보니 2만 걸음을 훌쩍 넘겼다. 허리는 뜨끔하니 아프고 허벅지도 점점 저려온다. 갈수록 그 정도가 심해지는데, 평소에 운동으로 건강을 챙겨놓지 않은 내 잘못인 것 같다. 거기에… 인생의 무게 한 꼬집 정도 얹어있어 그럴지도.

 

서울숲에서 성수동까지에 댓글 없음

Type on the field below and hit Enter/Return to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