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빠로그

노마드 워커의 삶

[태그:] 위험회피

소비와 투자는 같은 듯 다르다

양면의 동전과 같은 소비, 그리고 투자 소비와 투자는 비슷하다 소비와 투자는 다른 개념일 것 같지만, 마치 다크나이트에 나오는 ‘투페이스’ 처럼 실제로는 굉장히 비슷한 면을 가지고 있다. 왜냐하면 욕망의 대상을 소유하는…

양면의 동전과 같은 소비, 그리고 투자

소비와 투자는 비슷하다

소비와 투자는 다른 개념일 것 같지만, 마치 다크나이트에 나오는 ‘투페이스’ 처럼 실제로는 굉장히 비슷한 면을 가지고 있다.

왜냐하면 욕망의 대상을 소유하는 과정을 거치기 때문이다.

사람은 ‘내 것으로 갖고 싶다’라고 생각하는 욕망의 대상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대부분 돈을 지불해 자신의 것으로 만든다. 어떤 목적으로 소유권을 가지려고 하느냐에 따라 ‘소비’ 또는 ‘투자’의 이름표를 붙이는 것뿐이다.

당연히 교환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리스크(risk, 위험)를 감당해야 하는 것도 비슷하다.

같지만 다른 느낌같은 느낌?!

소비는 투자와는 다르다

거의 모든 과정에서 소비와 투자는 비슷하지만, 다른 한 가지가 있다.

바로 ‘구매한 소유물로 재산을 불릴 수 있느냐와 없느냐’이다. 소유물로 인해 재산이 불어난다면 자산이 되고, 그렇지 않다면 소비재가 된다. 그리고 소비재를 사는 사람은 ‘소비자’, 자산을 사는 사람은 ‘투자자’가 된다.

소비자는 구매한 물품을 마음껏 사용한다. 그러다가 활용도가 떨어지면 버린다. 또는 감가상각을 고려해 구매가보다 낮은 가격으로 중고시장에 되팔기도 한다. 소비자에게는 물품 사용 만족도가 매우 중요하다.

소비자는 소비 만족도가 중요하고,

반면에 투자자는 구매한 자산을 잘 관리한다. 살 때보다 가치가 올라갔을 때 가격을 더 붙여 판매한다. 이들에게는 사용 만족도보다는 수익률이 중요하다.

투자자는 수익률이 중요하다.

이런 관점에서 ‘콜렉터’는 매우 흥미로운 존재이다. 욕망에 의해 구매했지만 물론 투자 관점에서 구매하기도 하지만 그 제품을 바라만 볼뿐 사용하진 않는다. 그렇다고 물품의 가치가 올라갔다고 하더라도 쉽게 되팔지도 않는다.

리스크가 왜 중요할까?

리스크(위험) 회피는 생존을 건 사람의 본능이다

구매 단계에서 리스크 회피는 ‘가성비를 따지는 것’과 같다. 가성비(價性比)는 가격 대비 성능에 대한 만족도이다. 요즘엔 가격 대비 심리적 만족도를 뜻하는 가심비(價心比)라는 단어로 더욱 개인 만족도를 중요시하는 시대가 된 지 오래되었다.

한마디로 ‘구매 과정에서 손해보고 싶지 않다’라는 것이다. 구매는 돈으로 진행된다. 돈은 생존과 직결되어 있다. 돈을 잃으면 공포감이 생긴다. 그래서 사람들은 돈을 지불하기 전에 무의식적으로 다음과 같이 생각하게 된다.

내가 어떻게 해야 위험(리스크)하지 않을까?

자본주의에서 돈과 신용은 생존과 직결되어 있다.

사람은 생존과 관련된 본능적인 위험을 감지하고 피하는데 최적화되어 있다는 이론이 있다. 그런 DNA로 진화된 것이다. 그래서 당연히 위험 회피 방법을 고민하게 된다. 치열하게.

하지만 소비자와 투자자가 동일한 방법으로 위험 회피를 꾀하는 건 아니다. 입장에 따라 각자 다른 방법을 동원한다.

투자자는 포트폴리오 다양화를 꾀한다

계란을 한 바구니에 담지 말라…는 사람도 있고, 한 곳에 담으라는 사람도 있긴하다.

투자자와 소비자 간 입장 차이는 왜 발생하게 될까? 무엇을 잃게 될 위험에 처하느냐에 따라 달라진다고 생각한다.

위험을 감지하는 것은 ‘내 돈을 들여 어떤 것을 구매하면, 혹시 내가 잃게 되는 게 있을까?’라는 생각을 하면서부터 시작된다.

투자자가 돈을 들여 자산을 구매했을 때 잘못된 판단을 하면 어떤 것을 잃게 될까?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대표적으로는 시간, 돈을 잃는 게 가장 뼈아프다.

물론 어떤 것이 중요하느냐는 투자자의 입장, 레벨에 따라 다르겠지만 80%의 투자자는 하수일 확률이 높을 테니까(물론 나도 여기에 포함) 대부분은 ‘돈’일 것이라고 생각된다.

그래서 투자자들은 고수익 자산과 저수익 자산을 고루 섞은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곤 한다. 즉, 고위험 자산과 저위험 자산을 섞음으로써 위험 분산 전략을 짜는 것이다.

소비자는 후기를 열심히 찾아 살펴본다

집중하다보면 눈이 빠질 것 같고, 속이 메슥거리기도 하더라.

사실 온라인상에서 구매를 하는 것은 매우 위험한 행위라고 할 수 있다.

지금이야 온라인 구매가 너무 익숙해서 위험하다는 생각을 하기 어렵지만, 인터넷 초창기 시기에는 판매자 얼굴도 모르고 실제 제품도 보지 않은 상태에서 어떻게 돈을 보내느냐에 대한 논란이 있었을 정도였다.

현재는 소비자에 대한 안전장치들이 많다. 그리고 고객과 신뢰가 탄탄한 쇼핑 플랫폼을 비롯한 브랜드도 많아서 온라인 쇼핑을 당연시하기 때문에 위험하지 않다고 여길뿐이다.

하지만 소비자는 본능적으로 느낀다. 온라인 구매 과정은 위험천만한 모험이라는 것 말이다. 그렇지 않다면 대부분의 소비자가 그렇게 많은 시간과 노력을 들여 후기를 검색하고, 살펴볼 이유가 없을 것이다.

소비자는 여러 후기를 크로스 체크해 다양한 정보를 습득한다.

  • 이 브랜드가 믿을만할까?
  • 이 제품의 장점은 무엇일까?
  • 이 제품의 단점은 무엇일까?
  • 이 제품이 과연 나와 잘 맞을까?
  • 이 리뷰어는 후원(돈 또는 제품)을 받고 후기를 쓰는 것일까?
  • 가격이 너무 싼 것 같은데 뭐가 있나?
  • 가격이 너무 비싼 것 같은데… 뒤통수 맞는것 아니야?
  • 기타 등등

이런 정보를 기반으로 위험을 회피하는 것이다.

그래서 이 이야기를 하는 이유가 뭔가요?

나는 생활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다. 내가 사고 싶었던 물건들의 후기를 큐레이션해 정리하는 프로젝트이다.

이 글은 덮어두고 바로 프로젝트를 시작하지 않고, 내 생각을 기록함으로써 마음을 가다듬는 머리말 같은 역할을 하기 위해 썼다.

현명한 소비를 위한 아이디어를 천천히 실행해보고 싶다. 첫 번째 요즘 내가 꽂힌 아이템은 맥용 기계식 키보드이다. 숫자를 칠 일이 많아져 숫자패드가 달린 키보드가 절실하기 때문이다.

나와 비슷한 생각과 취향을 가지고 있는 분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라며, 이자빠 생활 프로젝트를 시작하겠다.

소비와 투자는 같은 듯 다르다에 댓글 1개

Type on the field below and hit Enter/Return to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