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빠로그

노마드 워커의 삶

[카테고리:] 워킹스페이스

로컬 노마드로써 편안하고 마음에드는 환경에서 일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어떤 음료를 주문하시겠어요?’라고 물으면 자동적으로 나오는 ‘아메리카노 주세요’라고 대답하는 제 취향과 업무 환경을 중심으로 공간 리뷰를 하는 카테고리입니다.

파이브스팟 홍대점 첫날

요즘 너무 집에서만 근무하다 보니 뭔가 활력이 떨어진다는 느낌이 많이 들었다. 그래서 사무실을 얻어서 정기적으로 출퇴근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었다. 그러던 차에 어제 인스타그램 피드에 파이브스팟 광고가 떴다. 2개월 사용하면 3개월째는…

요즘 너무 집에서만 근무하다 보니 뭔가 활력이 떨어진다는 느낌이 많이 들었다. 그래서 사무실을 얻어서 정기적으로 출퇴근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었다.

그러던 차에 어제 인스타그램 피드에 파이브스팟 광고가 떴다. 2개월 사용하면 3개월째는 무료라는 이벤트 내용을 보고 사실 원래 후보는 로컬스티치였는데 꽂힌김에 바로 결제까지 했다.

월 299,000원이면 가성비가?

파이브스팟 홍대점이 다른 지점보다 활용할 수 있는 공간이 더 많은 것 같았다. 지하 1층, 지상 1층, 그리고 지상 5층을 사용할 수 있다.

커피, 탄산수 및 기타 등등 편의시설 무료. 공간 24시간 사용 가능. 단, 다른 지점을 마음껏 사용하는 건 더 비싼 가격이 필요하다.

원래 일할 때 하루에 카페를 2군데씩 가는 편이었다. 그래야 집중도를 환기시키면서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 커피값 2잔을 20일 동안 쓰는 금액이랑 비교해서 비싸다는 느낌이 없었다.

말끔한 인테리어에 콘센트 많은 공간, 그리고 데스크톱용 모니터를 연결해서 사용할 수 있는 책상도 구비되어 있으니 1개월 정도는 시험 삼아 써보기로 했다.

가격 및 사용범위 표 (이미지출처 : 파이브스팟 공식 홈페이지)

주의할 점은? 매월 자동 결제 시스템

첫 결제일 기준으로 매달 자동 결제가 진행된다. 그러니 1달만 써보려고 했다가 날짜를 까먹으면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연장해서 써야 할 수도 있다.

하지만 여타 코워킹 스페이스처럼 일정 의무기간을 두지 않고 1개월 단위로 사용할 수 있어 마음이 가볍긴 하다. 캘린더에 날짜 알림을 맞추고 잘 체크만 하면 될 듯하다.

첫인상은 어땠나?

사진에 비해 협소한 느낌이?!

홈페이지에서 본 이미지는 광각 렌즈로 사진을 찍은 것 같다. 광각렌즈로 촬영하면 공간이 더 넓게 표현된다. 공간이 넓게 보이면 공간 소비자가 더 호감을 느끼기 때문에 부동산 관련 콘텐츠는 광각렌즈를 많이 활용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이렇게 밝고 (사진출처 : 파이브스팟 공식 홈페이지)
매우 넓은 공간처럼 보이지만 (사진출처 : 파이브스팟 공식 홈페이지)

그래서 오늘 처음 1층에 들어섰을 때 ‘생각보다 작다’는 느낌이 들었다. 사진처럼 막 광활하지 않고 아담한 편이었다.

생각해보니 조명도 공간감에 영향을 주는 것 같다. 사진에서는 엄청 밝은 실내공간이었는데 실제로는 살짝 어두운 밝기의 광원이 실내를 채우고 있다.

실제로는 쾌적할 정도로 아담하고 차분해지는 조명

그런데 처음엔 좁게 느껴지지, 시간이 지나 적응하고 나니 점점 넓게 보이는 중이다.

철저한 출입 보안은 굿!

결제가 완료되면 에어팝이라는 앱으로 모바일 출입카드를 만들 수 있는 링크를 보내주었다. 이런 걸 처음 써보는 거라 신기하더라.

1층 건물 출입문에 왔을 때 어떻게 해야 하는지 어리바리 떨었는데, 입구 오른쪽에 있는 패드에 앱을 실행시킨 채 아이폰을 가까이하니까 열렸다.

건물 출입문을 열고 들어오면 바로 왼쪽에 1층 파이브스팟이 있고, 지하로 내려가는 길이 있다. 1층과 지하 모두 지하철 게이트같이 별도의 출입 게이트가 있었다. 이것 역시 아이폰을 갖다 대니까 녹색불이 켜지면서 들어갈 수 있었다.

비슷한 목적성을 가진 멤버들만 출입할 수 있는 곳이어서 카페보다는 확실히 업무를 보는데 좋았다.

아! 그리고 오피스 마스터분이 수시로 드나들면서 공간 컨디션을 살핀다. 이런점은 확실히 좋은 것 같다.

와이파이는 조금 버벅거리는 편인데…

이건 내 컴퓨터맥북프로 15인치, 2019에서만 그런지 모르겠지만, 초반은 특히 접속 속도가 느렸다. 링크 하나 클릭하면 웹사이트 로딩하는데 한참이 걸렸다.

시간이 더 지나니 빨라지긴 했는데 굼뜬 느낌은 확실히 있다. 혹시 속도가 낮은 와이파이를 잡았나 싶어서 다른 걸 잡았는데도 비슷한 것 같다. 이건 누구에게 물어볼 수 없으니 그냥 내 개인적인 경험만 적고 넘어간다.


오랜만에 내 마음속 고향인 홍대에 와서 코로나19로 문을 닫은 가게들이 많아 서글프긴 했지만 기분이 좋다. 최대한 1달 동안 이곳을 뽕뽑을 정도로 다녀볼 생각이다. 최대한 생산성을 올리는데 집중하고 싶다. 마음에 든다면 1달 사용기를 다시 올릴지도 모르겠다. 마음에 안 들면 로컬스티치로 가볼 생각이다 :^)

파이브스팟 홍대점 첫날에 댓글 없음

동교동 카페 1984

아메리카노 커피 맛 좋고, 일하기 좋은 공간이라 생각한다. 다만, 실내조명이 어두운 편이라 책을 읽거나 오랜 시간 동안 모니터를 보는 것은 어려웠다. 테이블 외에도 굿즈옷, 노트, 소품, 책를 판매하는 공간이 함께…

아메리카노 커피 맛 좋고, 일하기 좋은 공간이라 생각한다. 다만, 실내조명이 어두운 편이라 책을 읽거나 오랜 시간 동안 모니터를 보는 것은 어려웠다.

테이블 외에도 굿즈옷, 노트, 소품, 책를 판매하는 공간이 함께 있어 구매욕을 살살 건드리는 카페이다.

  • 방문일 : 2020년 4월 29일 오후 2시경
  • 공간 크기 : 상당히 넓은 편
  • 주소 : 서울 마포구 동교로 194 혜원빌딩 1층
  • 주문한 음료 : 아이스 아메리카노 (원두 선택 없음, 공통 사이즈)
  • 산미 :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대비 아주 살짝 있음 (10)
  • 진하기 :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대비 살짝 약함 (40)
  • 입에 남는 향 : 없음
  • 잔 종류 : 스테인레스 잔
  • 콘센트 : 다량 보유
  • 테이블 종류 : 1인 테이블 다수, 4인 테이블 소수, 8인 테이블 1개
  • 화이트 노이즈 (대화소리 / 음악소리) : 조용함 / 보통
  • 조명 색상 : 전구색
  • 조도 : 대체로 어두운 편
  • 아메리카노 가격 : 5,500원
  • 웹사이트 : http://www.re1984.com/
  • 지도: http://kko.to/46ElDzkjo

최대한 오랜 시간 동안 업무를 보려고 했는데, 사람이 많아지자 와이파이 속도가 불안정해졌다. 느려졌다가 빨라지는 반복이 지속되어 정리하고 카페에서 나왔다.

동교동 카레 1984 외관 이미지
동교동 카페 1984 지주 간판 사인물
책은 문화의 뿌리이자 그 결과이다.
오랜기간 동교동을 지키고 있는 1984
오랜 기간동안 자리잡고 운영중인 카페이다. 트랜드가 빠르게 바뀌는 동네인 동교동에서 이런 카페는 매우 귀하다.
취향을 타지 않을 아메리카노를 판매하고 있다.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주문하니
스테인레스 컵에 주는 이미지
스뎅(?)컵에 주는게 신선했다.
확실히 차가움이 느껴진다.
차가움이 확실하게 느껴진다.
널직한 오픈 스타일 카운터 및 주방
카운터를 중심으로 테이블과 굿즈 판매대가 나뉘어 있다. 구매 욕구가 슬슬 올라왔다.
8인 테이블
8인 테이블과 저 멀리 회의실 안 4인 테이블도 보인다.
2인 테이블
벽쪽에 붙은 1, 2인 테이블이지만 실제로 혼자 작업하는 사람이 많았다. 벽쪽에 콘센트가 있는데 2개 테이블이 콘센트 하나를 공유해야 하는 구조이다.
노출 콘크리트에 붙은 조명
조명은 노란 전구색상이라 개인적으로 책을 보기에는 어려웠다.

사람들이 많이 찾지 않는 오전 타임에 일하기 좋은 카페라고 생각한다. 나중에 다시 동교동을 찾으면 오전에 가봐야겠다.

동교동 카페 1984에 댓글 1개

Type on the field below and hit Enter/Return to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