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빠로그

노마드 워커의 삶

[월:] 2021년 04월

서울숲 튤립은 생각보다 힘들었지

2021년 4월 18일, 드디어 아이와 함께 서울숲에 가보게 되었다. 왜 ‘드디어’냐면, 작년에 한 번 갔다가 엄청난 주차 대기줄에 질려서 다른 곳으로 우회했던 기억이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아내님과 가끔 ‘서울숲에 언제…

2021년 4월 18일, 드디어 아이와 함께 서울숲에 가보게 되었다. 왜 ‘드디어’냐면, 작년에 한 번 갔다가 엄청난 주차 대기줄에 질려서 다른 곳으로 우회했던 기억이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아내님과 가끔 ‘서울숲에 언제 다시 가지?’라던지 ‘우리가 서울숲에 갈 수 있을까?’라는 주제로 대화를 하곤 했다.

점점 아기가 커감에 따라 좋은 것을 보여주고 싶은 부모의 마음이 발동되는 날들이 많다. 아무래도 아기가 평소에 TV를 많이 접하다보니 자연스럽게 자연을 보여주는 일에 집착아닌 집착을 하게 되는데… 서울숲 나들이가 그 욕망의 정점이었다고 봐도 무방했다.

출발 당일 우리 아내님은 무려 6시부터 준비를 시작하셨고, 나도 7시에 준비를 했다. 이날은 토요일 아침이었는데 말이지… 훗 🥴 이 글을 쓰는 지금도 쓴 웃음이 난다.

바지런히 도로를 달려 서울숲에 도착했다. 10시 정도에 도착한 것으로 기억하는데 그래도 서울숲 주차장에는 거의 마지막 차로 입성을 했다. 일찍 출발하길 잘했지 ㅋㅋㅋ

유모차를 들고, 끌고 어느정도 걷다보니 튤립🌷길에 도착했다. 사회적거리두기 방침으로 줄서서 들어가야 하는 상황이었지만, 워낙 아침 일찍이라 기다림 없이 바로 들어갔다. 엄청난 수의 튤립이 색색별로 잘 조성이 되어 있어 감탄을 감추지 못했는데, 튤립 앞에 로프로 된 접근 방지라인이 설치되어 있었던 것은 매우 아쉬웠다. 사회적 거리두기 때문인지, 우리나라 국민성을 염두에 둔 튤립 보호 목적이었는지 모르겠지만 자연스럽게 사진 몇 컷 찍고 직진할 수 밖에 없는 구조스피드 스피드 🚴🏻 고고!!였다.

10시 조금 넘은 시간이었지만 사람이 꽤 많은 편이라 코로나 감염이 불안하기도 하여 재빨리 사진을 찍고 튤립 거리를 빠져나왔다. 그래서 별로 감흥이 없었다. 제대로 만끽하지 못한 느낌이랄까.

햇빛은 너무 쨍쨍한데 생각보다 기온이 낮은데다 따님도 일찍 일어났기 때문인지 매우 졸려했다. 유모차에 태운 다음 자는걸 확인하고 우리 부부는 근처 카페를 찾아서 커피 한잔 하기로 했다. ‘그래, 이렇게 부부의 여유로운 주말이 시작인거지’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그때부터 고난의 시작이었다.

요즘 카페는 12시에 오픈하는 곳이 많았다. 그런데 현재 시각은 11시…

아내님은 추위를 많이 타서 빨리 들어가고는 싶은데, 성격상 아무곳이나 가고 싶지 않아했다. 하지만 아내님이 너무 추워해서 타박거리며 문 닫힌 카페 거리를 걷다가 오픈한 곳이 한군데 있어서 거기로 들어가기로 했다. 몸을 녹히려 따뜻한 과일티를 주문했다. 나는 괜찮았는데 아내님은 계속 춥다고 했다. 환기때문인지 가게 문이 활짝 열린 상태였는데, 그래서 더 춥다고 했다. 나는 괜찮았다.

30여분 남짓 이야기하면서 차를 마시다 결국 우리는 소심한 마음에 문을 닫아달라는 말도 못하고 나왔다. 아이가 곧 깰때가 되었는데 배고파할 것 같아서 미리 식당으로 이동하기로 했다. 유명한 식당 몇몇은 벌써 사람들이 길게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었다. 아무리 맛있는 곳이라도 절대 줄은 서서 먹지 않는다는 고집이 있어 조금 더 헤메보기로 했다. 마침 오픈한지 얼마 안되어 아직 웨이팅(waiting) 없던 돈가츠 식당에 들어갔다. 아내님 말로는 여기도 유명하고 맛집으로 블로그 글이 많은 곳이라도 했다. 참고로 난 네이버 블로그 후기는 믿고 거르는 편이다.

차분하고 세련된 인테리어는 마음에 들었지만, 처음 들어섰을 때 우리를 응대하는 스태프의 행동에 약간의 불친절함이 느껴져서 조금 마음이 그랬다. ‘그래도 음식만 맛있으면 되니까’라고 생각했는데… 결과적으로는 맛도 평범했다. 심지어 돈카츠는 바깥과 속을 너무 바싹 튀겨서 빡빡하기 그지 없었다. 분명 돼지고기🐷인데 닭🐔가슴살을 씹는 느낌이 들었다. 거의 첫타임에 조리된 음식이라 더 의아스럽고 아쉬웠다. 아내님이 이래저래 서울숲과는 잘 안맞는다며 다시 올 일은 없을거라고 아쉬운 목소리로 선을 그었다.

사진에는 없지만 그 후에도 엄청난 여정이 있었다. 처음 갔던 카페가 성에 차지 않아서 한참 카페를 찾아 헤메며 다녔는데… 어느샌가 우리는 성수역에 있는 카페 ‘자그마치’에 앉아서 커피를 마시고 있었다. 많이 걸어서 지치긴 했지만, 예전 모습과 지금 모습의 변화를 구경하는 재미가 있어서 좋았던 점도 있었다.

처음엔 신나고 좋았지
흐드러지게 핀 튤립이 너무 예뻤다
점점 아빠로써 게으름을 이기고 우리 아기한테 이런 경험을 주고 있다는것에 뿌듯함을 느낀다
그래… 항상 아빠는 없지 (삼긱대를 안가져갔으니까)
꽃밭은 항상 매력적이야
빨리 마스크를 벗는날이 오길
에잉~
다리에서 돌을 던지려다
지나가는 멍뭉이를 보고
어?! 멍뭉!!!
이제 가자~~
여유로운 서울숲
이건 그냥 예뻐서
어딜 갈까 한참 검색하다가
분위기 좋고
메뉴도 좋고
감성적인 인테리어도 좋았지만…
이날은 은근 쌀쌀해서 ㅜ_ㅜ;;
분위기는 굿굿
흐드러지듯 풀어헤쳐지는 오믈렛 퍼포먼스도 굿굿
그래도 딱딱한 튀김 옷과 닭가슴살 같은 뻑뻑한 식감은 아쉬웠다잉
서울숲 튤립은 생각보다 힘들었지에 댓글 없음

Type on the field below and hit Enter/Return to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