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빠로그

노마드 워커의 삶

[월:] 2020년 09월

차량을 정비하고, 참고할만한 책을 읽었다.

어제 아침, 사무실로 나가는 길에 산타페TM(2018년식) 계기판에서 경고 표시등이 켜졌다. 타이어 저압 경고등이었다. 나는 쓸데없는 걱정이 많은 편이다. 경고등을 본 다음부터 왠지 차가 뒤뚱거리거나 휘청거리는 느낌이 들었다. 운전 중에 불안감을…

어제 아침, 사무실로 나가는 길에 산타페TM(2018년식) 계기판에서 경고 표시등이 켜졌다. 타이어 저압 경고등이었다.

나는 쓸데없는 걱정이 많은 편이다. 경고등을 본 다음부터 왠지 차가 뒤뚱거리거나 휘청거리는 느낌이 들었다. 운전 중에 불안감을 잠재우고 싶어서 ‘어쩌면 사무실에 도착해서 시동을 껐다가 한참 후에 다시 시동을 걸면 괜찮아질 수도 있다’는 생각을 했다. 왜냐하면 실제로 다른 경고등은 그랬던 경우가 있었기 때문이다.

차 받은 다음날 찍은 사진. 이 때는 때깔이 참 고왔지…-_-;;

사무실에 도착해 신규 프로젝트에 대한 짧은 미팅을 마치고 다시 차에 올라탔다. 시동을 거니 위험을 회피하고 싶었던 내 기대를 깡그리 무시하고 타이어 저압 경고등이 다시 켜졌다. 오늘은 10호 태풍 하이선의 영향으로비가 많이 오니 정비소에는 내일 가야겠다고 다짐했다.

그렇게 오늘이 되었다. 블루핸즈 오픈 시간에 딱 맞추어 갔는데도 대기자가 너무 많았다. 의미없이 시간만 죽이게 될 것 같아 마음에 들지 않았다. 하지만 딱히 다른 방법은 없었다. 마스크를 쓰고 1인 소파에 앉아 시간을 보낼 수밖에. 그래도 이런 상황을 대비해 책을 챙겨 온 건 좋은 선택이었다고 스스로를 칭찬해 주었다.

타이어 기압 체크 외에도 엔진오일 교체주기 점검, KSDS 업그레이드, 파워테일게이트 와이어링 내부 록타이트 주입 작업도 함께 받았다. 앞에 두 항목은 내가 요청한 건이었고, 뒤의 것들은 현대자동차에서 자체적으로 해주는 것당연히 무료이었다.

미국에서 엔진에 관한 리콜 명령을 받았는데 국내 소비자에게도 형평성에 맞게 조치해주는 것이라 하는 것 같았다. 국내 기업에게 이런 정직하고 합리적인 서비스를 받게 되다니… 세상 참 많이 변했다. 시장 주도권이 소비자에게로 많이 넘어갔다는 것을 여기에서 한번 더 느끼게 된다.

45분 정도를 대기하다가 정비사 배정을 받아 진행할 작업에 대해 간단한 설명을 들었다. 타이어 기압을 채워주고, 엔진오일은 11,000km를 탔으니 교체해야 한다고 했다. 그리고 에어컨 청소가 안되어 있어 해보길 권장했다. 차를 산지 3년 동안 한 번도 안 했으니 이번 기회에 해보자는 생각이 들어 그러시라고 했다.

그 후 50분 정도가 지났다. 그동안 강원국 작가가 쓴 책 <나는 말하듯이 쓴다>를 절반가량 읽었다. 정말 말하듯이 쓴 글이라 술술 읽혔다. 물론 제대로 내 것으로 삼았는가는 다른 문제지만… 담당 정비사 님이 내 이름을 틀리게 불렀지만 찰떡같이 알아듣고 대기실을 빠져나왔다. 약 16만 원 정도를 결제하고 차를 인계받았다.

제목과 내용이 일치되는 좋은 책이라고 생각한다.

에어컨 청소할 때 무슨 액을 뿌렸는지 민트향이 살짝 섞인 한약방 냄새가 났다. 자연스레 없어질 거라 하는데 언제쯤 사라질지 너무 궁금하다. 사실 맡기 좋은 냄새는 아니라서.

그래도 알차게 정비를 받고 나니 확실히 달라진 게 느껴졌다. 엔진 소리도 조용하고 주행 중 타이어도 확실히 탄탄함이 느껴졌다. 세차는 잘 안 해도 속은 잘 관리하려고 한다. 물론 세차도 자주 하면 좋겠지만 왠지 짬이 안난비겁한 변명입니드아다.

책 <나는 말하듯이 쓴다>를 읽은 덕분일까? 작가가 책을 말하듯이 쓴 것처럼 지금 쓰는 이 글이 참 잘 써지는 것 같다. 집중력 한계로 다 읽지 못했지만 뒷부분은 대충 소제목만 훑어보고 말았다. 필요하다고 생각될 때 참고하면 될 것 같다. 메인 주제는 확실히 알았고, 그 감도 이해했으니까.

오후에는 스콧 에덤스가 지은 책 <더 시스템>을 읽었다. 위트가 적절히 섞인 자기 개발서다. 뭔가 얼렁뚱땅한데 통찰력 있는 내용이라 재밌으면서 유익하다. 짬짬이 빨간색 몰스킨에 필서를 하면서 인사이트를 얻고 있다. 덕분에 좋은 아이디어도 떠오르고.

업무 시스템을 잡기 위해 산 책인데… 그것과는 빗나간 내용이 주를 이룬다. 하지만 위트와 유익한 내용 덕분에 용서되는 책이다.

내가 계획한 인사이트 데이는 오늘까지다. 내일부터는 본격적으로 프로젝트 시작하려고 한다. 실패에 대한 두려움은 여전하다. 하지만 긍정적인 영감을 기반으로 힘 있게 진행해볼 수 있을 것 같아 묘한 흥분감이 느껴진다. 더 잘해보고 싶다.

자신에게 화이팅!

차량을 정비하고, 참고할만한 책을 읽었다.에 댓글 없음

노마드 라이프를 꿈꾸던 삶을 구체화 할 시간이 왔다.

아직도 기억이 또렷하다. 2007년이었다. 매일 같은 시간, 공간, 업무를 반복하는 제조 노동자의 삶을 치열하게 살던 27세의 시기였다. 이때 우연하게 읽었던 책 <디지털 보헤미안>은 ‘이렇게도 살 수 있는 거구나’라는 충격을 주었다….

아직도 기억이 또렷하다. 2007년이었다. 매일 같은 시간, 공간, 업무를 반복하는 제조 노동자의 삶을 치열하게 살던 27세의 시기였다. 이때 우연하게 읽었던 책 <디지털 보헤미안>‘이렇게도 살 수 있는 거구나’라는 충격을 주었다.

시간과 공간에 얽매이지 않는 생활 방법으로 인생을 살 수 있다는 내용은 그럴듯해 보이지만 내가 할 수 없는 것이라 생각했다. 하지만 매우 탐나는 삶의 방식이었다. ‘디지털 보헤미안’은 현재 ‘디지털 노마드(유목민)’으로 표현되고 있다. 그리고 그것은 지금까지 내 인생을 이끄는 이정표가 되었다.

꿈꾸는 대로 인생이 흘러간다는 말을 믿는가? 동화 같은 이야기라고 생각했던 적도 많지만, 지금은 약간 그렇다고 느낀다. 8여 년간 제조업에 종사하던 내가 지금은 콘텐츠 에디팅, 비즈니스 모델, 브랜딩, 프로그래밍, 마케팅 등의 주제로 이야기를 나눌 수 있게 되었다.

강력한 의지가 있어 이런 것들에 대해 공부한 게 아니었다. 그냥 천천히, 나도 모르게 혹은 시대의 흐름에 나는 이렇게 쌓여왔다. 그리고 쌓인 만큼 예전의 나와는 다른 사람이 되었다. 하지만… 내 인생은 여전히 옛날의 방식을 그대로 답습하고 있었다.

오늘 내가 글을 쓰는 이유는 노마드 라이프를 구체화하기 위해 모든 시간을 들일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었기 때문이다. 어떤 이유였을까? 빨리 잠잠해지길 원하는코로나 팬데믹 시대가 왔으니까!

팬데믹 시대는 기술 과도기의 모든 것을 순식간에 바꾸었다. 과도기에는 기존의 것이 우세한 가운데 새로운 것과 줄다리기를 한다. 새로운 관념은 신기하고, 편리도 하지만 귀찮은 것으로 치부되는 걸 많이 봐왔다. 나도 그렇게 여기던 때도 있었고.

하지만 코로나 팬데믹이 온 지금은 모두가 생존을 걸고 새로운 패러다임에 맞춰가고 있다. 내가 속한 조직도 이런 흐름을 피해 갈 수는 없었다. 지금은 제조 기반으로 어떻게든 생존해가고 있지만 점점 벼랑 끝으로 몰린다는걸 알고 있었다. 단지… 타조처럼 머리를 박고 모른 척, 우리와는 상관없는 척했을 뿐이었다. 그래서 결단을 내리게 되었다. 구명정을 미리 준비해서 띄우기로.

이제부터 전념하려고 하는 것은 디지털 콘텐츠 기반의 노마드 공간을 만드는 것이다. 내가 지금까지 쌓아왔던 마인드와 스킬을 원하는 사람에게 제공하고 돕는 공간. 아직은 기획 중이라 구체적으로 오픈할 수는 없지만, 빠른 시기 안에 블로그에 포스팅하려고 한다.

내 커리어 안의 역사적인 일이 시작될 것 같아 가슴이 두근거린다. 이 두근거림은 익숙해져 곧 잠잠해지겠지만, 꾸준히 만들어나가고 싶다. 나도 모르게 노마드 라이프를 살 수 있는 사람이 되어간 것처럼.

노마드 라이프를 꿈꾸던 삶을 구체화 할 시간이 왔다.에 댓글 없음

Type on the field below and hit Enter/Return to search